부산패션센터   english   중국어  
     BFC News
BFC News
Trend & Market
기술경영정보
전시/행사
오늘의기업/인물
Power networking
BFC collection
creative zone
보도자료
패션영상
     섬유스트림
원 사
직 물
염 색
의 류
친환경염색/산업용섬유
인프라
채용/교육정보
     지식IN
국내패션
해외패션
마케팅
     BBS
BFC 커뮤니티
     삶의여유
패션이슈
웰빙
문화
열린세상
> BFC News > 패션영상
  인쇄하기 인쇄하기
2018 F/W HERA SFW - KYE
기사입력 2018-03-28 오전 10:45:00 | 작성자 bfc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2018 F/W 헤라서울패션위크 계한희 디자이너의 KYE(카이) 패션쇼가 23일 오후 서울 동대문 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렸다.

 

카이는 이번 2018 F/W 컬렉션에서 다채로운 컬러에 집중하여 소재의 믹스 매치부터 색다른 텍스처 원단과 스타일링까지 다양한 시도를 선보였다.

 

자신의 개성으로 국내외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계한희 디자이너는 이번 시즌에서 기존 카이 특유의 화려한 스타일링에서 탈피되어 모던하고 컨템퍼러리 한 스타일링을 선보이며 관객들의 이목을 끌었다.

 

경쾌한 음악을 시작으로 재킷, 팬츠, 신발까지 모두 핑크 색 컬러로 코디한 모델이 걸어 나왔다. 과장되어 있지만 잘 다듬어진 실루엣과, 자수, 각종 셔링과 스티칭, 커팅 디테일로 제작된 재킷, 점퍼 원피스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삶은 점점 더 편리해지고 있지만, 그만큼 점점 더 피곤해지고 있다. 일은 더 복잡해졌고, 마음은 더 꼬여가고 있다. 쭈글쭈글 뒤틀린 셔링처럼 꼬여있고, 너덜거리는 옷자락처럼 한올 한올 닳아 해어지고 있다. 아무렴 상관없다. 어찌 되었던 이번에도 결국 컬렉션은 나왔고 그 어느 때보다 좋아 보여야만 한다”라는 계한희 디자이너의 생각이 투영되어있는 컬렉션이었다.

 

벨벳, 울, 코튼 트윈, 실크 사틴 등 다양한 저지 원단과 함께 핑크, 황토색, 일렉트릭 레드, 카키 그린 등의 컬러를 다채롭게 선보이며, 걸크러쉬의 매력이 넘치는 스트릿 브랜드의 느낌을 나타내었고, 탑스티칭, 프린지 워싱, 실크 인쇄, 컨백스 스터드, 자수 등의 테크닉을 이용해 ‘KYE’의 특유의 매력적이고 개성 있는 느낌을 부각했다.

 

에디터 이수빈

전국대학생패션연합회(O.F.F.)

off@tinnews.co.kr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KYE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2018 F/W HERA SEOUL FASHION WEEK - KYE     © TIN뉴스

 

* 자료출처 : tinnews 바로가기
첨부파일#1 : 2018-03-28 10;47;16.jpg
 
  의견쓰기 (의견을 남기시려면 로그인을 해주세요.)
  현재 /300byte (한글 150자, 영문 300자)   
 
▲ 이전글   2018 F/W HERA SFW - NOHANT
▼ 다음글   김서룡옴므 2018F/W컬렉션, ‘남성복의 정석’ 존재감 극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