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패션센터   english   중국어  
     BFC News
BFC News
Trend & Market
기술경영정보
전시/행사
오늘의기업/인물
Power networking
BFC collection
creative zone
보도자료
패션영상
     섬유스트림
원 사
직 물
염 색
의 류
친환경염색/산업용섬유
인프라
채용/교육정보
     지식IN
국내패션
해외패션
마케팅
     BBS
BFC 커뮤니티
     삶의여유
패션이슈
웰빙
문화
열린세상
> BFC News > BFC News
  인쇄하기 인쇄하기
말레이시아, 한국산 중고의류 수입 48% 증가
기사입력 2018-08-30 오전 9:07:00 | 작성자 bfc |

말레이시아는 생활비 증가로 인한 소비심리 약화로 인해 중고의류 수요가 크게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무역정보를 제공하는 월드 트레이드 아틀라스(World Trade Atlas)에 따르면 말레이시아의 2017년 중고의류 수입은 전년 대비 18.5% 증가한 1억7850만 달러를 기록했다.

 


주요 수입국은 일본, 한국, 호주 순이다. 한국은 2014~2016년 3년간 지속적으로 수출량이 줄어들다 작년에는 48.2% 증가한 2856만 달러의 중고의류를 수출했다. 말레이시아 소비자들이 새 옷을 사는 대신 비용 절감차원에서 중고의류 구매를 크게 늘렸기 때문이다. 일본은 매년 말레이시아 수입의류 시장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며 부동의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코트라(KOTRA)에 따르면 대부분의 중고의류는 수입업자와 유통업자가 유통해 현지 시장에서 판매되거나 타 국가로 다시 수출된다. 말레이시아의 중고의류 수출량은 1억820만 달러로 규모가 작지 않다. 한국은 한·아세안 자유무역협정에 의해 중고의류(HS코드 630900)를 수출할 때 무관세로 통과된다.


주로 일본 중고의류를 취급하는 ‘잘란(Jalan Jalan Japan)’, ‘반도루(Bandoru Store)’ 등을 비롯해 싱가포르 기반의 중고의류 판매 스타트업 ‘리파시(Refash)’ 등이 성업 중이다.


코트라는 말레이시아에 한국 패션 및 온라인 기업들이 많이 진출해 있어 우리 기업들의 현지 중고의류 시장 성공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분석했다. 현지 쇼핑몰에는 스파오(SPAO), 미쏘(MIXXO), 후아유(WHO.A.U) 같은 한국 의류브랜드가 다수 나가 있어 한국 의류 및 패션에 관심이 높은 편이라는 것이다. 11번가나 현지 최대 온라인 몰 라자다(LAZADA)에서도 쉽게 한국 의류를 접할 수 있다.


코트라는 “(잘란, 반도루 같은) 일본 중고의류 사이트를 벤치마킹 해 온오프라인 유통 플랫폼을 구축하고 SNS를 활용하면 한국산 중고의류 수요는 더욱 증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 자료출처 : 한국섬유신문 바로가기 

첨부파일#1 : 2018-08-30 09;05;02.jpg
 
  의견쓰기 (의견을 남기시려면 로그인을 해주세요.)
  현재 /300byte (한글 150자, 영문 300자)   
 
▲ 이전글   한국의류산업협회 중국대표처, 韓 청년디자이너의 한·중 패션창업 물꼬 튼다
▼ 다음글   PSF로 25년째 꼬여버린 韓-멕시코